메뉴 건너뛰기

QIS현수막훼손대자보.png

 

"악인에게는 두려워하는 일이 닥쳐오지만"

서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QIS 현수막 훼손 사건에 부쳐

 

 서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QIS의 신입생 환영 현수막이 훼손되었다. 누가 그랬는지, 왜 그래야먄 했는지 굳이 묻지 않으려 한다. 갈기갈기 찢긴 무지갯빛 현수막에서 성소수자를 향한 깊은 증오가 충분히 읽혔기 때문이다. 누군가를 증오함으로써 간신히 지탱되는 삶은 불행하다. 자신의 옹졸한 사상을 이렇게 표출하지만 않았더라도, 그의 불행한 삶을 우리가 연민할 수도 있었으리라. 그러나, 성소수자에 대한 극심한 증오는 결국 학내 게시물에 대한 손괴로 발현되었다. 그 순간부터 이번 사건은 단순히 어느 지저분한 개인의 일탈을 넘어, 소수자 집단에 대한 증오범죄(hate crime)의 의미를 갖는다.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이러한 폭력에 우리는 크게 분노하며, 성소수자의 존재를 잠재적으로 위협하려는 모든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이번 사건처럼 분노하고 규탄해야 할 소식을 언젠가부터 자주 접한다. 최근 서강대학교에서는 어느 교수자가 학내 성소수자 모임의 현수막을 폐기한 것이 적발되어, 학생사회의 큰 지탄을 받았다. 홍익대, 이화여대, 고려대, 동아방송예술대와 부산대에 이르기까지 전국의 대학가에서 성소수자 모임의 현수막이 훼손되고 포스터가 뜯겨나갔다. 대학가의 일만은 아니다. 주지하다시피 성소수자 인권운동이 성과를 거둠에 따라 차별선동세력의 반동 역시 거세졌다. 이러한 움직임은 때때로 오물 투척이나 신체적 폭력이라는 형태의 증오범죄로 표면화되었다. 이번 QIS 현수막 훼손 사건을 위히산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범죄, 그 거대한 반동에 흐름에 중대한 우려를 표한다.

 

 누구에게나 안전한 공간이어야 할 캠퍼스가 이러한 증오범죄의 현장이 되었다는 점은 특히 유감스럽다. 이러한 위험에 노출된 공간에서 성소수자들의 정신적/심리적 건강과 보편적 교육권은 위협받는다. 지난 23일, 서울대학교 다양성위원회 창립포럼에서 성낙인 총장은 "지성의 전당인 대학에서 인간 존엄의 가치가 제대로 보장돼야 한다"라는 소신을 밝혔다고 한다. 다름에 대한 존중, 그리고 공존을 위한 해법을 찾는 일이 쉬울 리 없다. 소수자에게 안전한 캠퍼스를 만들기 위한 대학사회 구성원 모두의 관심과 노력이 강력히 요청되는 이유이다.

 

 QIS는 찢긴 현수막에 반창고를 붙이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증오범죄에 대한 학내 구성원의 단호한 반대를 선언하고, 위협받은 성소수자의 존엄을 회복한다는 의미라고 한다. 이 제안에 서울대학교의 구성원들은 이틀 만에 오백 여개의 반창고로 화답하며 QIS에게 강력한 지지를 표했다. 뿐만 아니라, 찢긴 현수막을 다시 걸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려는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한다. 누구도 우리의 존재를 지울 수 없다. 그러므로 애처로운 몸짓으로 우리를 겁박하려던 손괴범/들이여, 오늘의 교훈을 기억하시라.

 

'악인에게는 두려워하는 일이 닥쳐오지만, 의인에게는 바라는 일이 이루어진다. 회오리바람이 지나가면, 악인을 없어져도, 의인은 영원한 기초처럼 꼼짝하지 않는다.' (잠언 10:24)

 

2016년 3월 26일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가톨릭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CUKQ, 건국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Cue The Felix, 경희대학교 남성이반 동아리 Mainstream, 계원예술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프리즈마, 고려대학교 성소수자 중앙동아리 사람과사람, 국민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2km, 단국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아웅多웅, 동아방송예술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디마이너(DIMINOR), 부산대학교 성소수자 인권동아리 Queer In PNU, 서강대학교 서강퀴어모임&서강퀴어자치연대 춤추는Q,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성소수자 인권동아리 물까치, 서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Queer In SNU, 서울시립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퀴어시대, 서울예대 성소수자 인권운동모임 SwuQ, 성균관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퀴어홀릭, 성신여대 퀴어모임 Qrystal, 숭실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SSU LGBT, 연세대학교 성소수자 중앙동아리 컴투게더, 연세대학교 성소수자 인권행동 Queer We Are, THISWAY 울산대 성소수자 모임, 이화여자대학교 성소수자 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이화여자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GALAXY, 인하대학교/인하공업전문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Queer INHA Community(퀴어인하커뮤니티), 중앙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레인보우피쉬(RainbowFish), POSTECH 젠더 및 성소수자 모임 LINQ, 총신대학교 성소수자 인권모임 깡총깡총,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프리:즘, 한국외국어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Q사디아, 한국항공대학교 LGBTAIQ 성소수자 친목 소모임 퀴어로스페이스, 한신대학교 성소수자 인권모임 고발자, 한양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HYQueer, 한양성적소수자인권위원회, 홍익대학교 성소수자 모임 홍대인이반하는사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QUV 성명] 흐르는 강물엔 마침표가 없다 - 2017학년도 학생 대표자 후보 3인의 커밍아웃을 환영하고 지지함 161208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8 27
15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장 마태영님의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161208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8 27
14 KAIST 부총학생회장 후보자 한성진님의 커밍아웃을 지지하며 161202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2 11
13 서울시는 퀴어문화축제의 원만한 진행을 보장하라 160610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1 1
12 소신으로 위장된 혐오, 공감으로 가려진 위선 - '나귀와 플라타너스' 입장문에 부쳐 160126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1 2
11 '나귀와 플라타너스'를 보이콧합니다 160123 file 레인보우피쉬 2016.12.01 3
10 [QUV 성명] "인간적인 것이 종교적이다" 학내 구성원 박해하고 소수자 차별선동에 앞장서는 총신대학교에 묻습니다 160616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10
9 [QUV 성명] 슬픔과 공포를 넘어, 혐오에 맞서 행동합시다 160613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2
8 [QUV 논평] 우리는 시끄럽게 떠들며 투표합시다 160413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4
» [QUV 성명] "악인에게는 두려워하는 일이 닥쳐오지만" 서울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QIS 현수막 훼손 사건에 부쳐 160326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11
6 [QUV 성명] 성소수자 혐오를 조장하는 손괴범(들)을 규탄한다! 160316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4
5 [QUV 성명] 성소수자 혐오로 맺어진 ‘초당적 협력’을 규탄한다. 김무성 대표와 박영선 의원은 사과하라!160303 레인보우피쉬 2016.09.28 5
4 [QUV 성명] 기독교 정신에 숨지 말지어다. 마이 페어 웨딩의 상영을 허하라! 151110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9
3 [QUV 논평] 서울대학교 제58대 총학생회 선거 후보자 김보미 씨의 커밍아웃을 지지합니다 151107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5
2 [QUV 논평] 찢겨진 자보, 프리라이딩하는 시장님 141209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5
1 [QUV 논평] 서울시는 시민위원회가 결정한 서울시민 인권헌장을 선포하라! 헌장의 폐기는 차별을 허락하는 일이다! 141203 file 레인보우피쉬 2016.09.28 7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Rainbowfish in CAU for Queers

중앙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레인보우피쉬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물고기들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레피와 함께해요

여러분은 혼자가 아닙니다. 레인보우피쉬와 함께해요!

어항탈출기

레인보우피쉬 물고기들은 세상을 향해 나아갑니다. 우리의 활동을 지켜봐주세요.

물고기들 이야기

레인보우피쉬 물고기들은 또 어떤 일들을 할까요?